알림마당

청소년기자단 소식

본문

[자유 기사] Trick or Treat! 사탕을 내 놓아라


10월 31일은 할로윈이다. 할로윈 때 아이들은 호박에 눈과 입을 판 잭오랜턴을 만들고 검은 고양이, 거미, 유령, 마녀 등 으스스한 분위기로 분장을 한다. 아이들이 분장을 한 채 이웃집을 찾아 ‘사탕을 주지 않으면 장난칠 거야’ 라는 의미의 ‘Trick or Treat’을 외치면 그들을 맞이한 집에서 사탕을 내어주는 것이 전통 할로윈의 모습이다.

할로윈의 유래 중 가장 유명한 설은 아일랜드에 사는 켈트족으로부터 시작했다는 설이다. 11월 1일을 새해로 여긴 켈트족은 사람이 죽으면 1년 동안 다른 사람 몸에 살다 간다고 믿었다. 이들은 한해의 마지막 날인 10월 31일을 유령이 살 몸을 찾는 날이라 생각했다. 유령이 자신의 몸에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유령 분장을 한 ‘삼하인 축제’를 할로윈의 시작이었다.

할로윈은 원래 아일랜드계 사람들이 즐기는 축제로 한국에는 영미권 사람들이 전파한 것이 시초가 되었다. 예전에는 영어 학원, 유치원 등에서만 사탕을 교환하며 즐겼지만 요즘은 거리에 분장을 한 채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다. 하나의 즐거운 축제로 자리 잡은 것이다.

하지만 일부에서 할로윈이 발렌타인 데이, 화이트 데이, 빼빼로 데이처럼 상업적으로 변질됐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10월 말이 다가오면 여기저기 할로윈을 위한 진열장이 생기고 기업들 마케팅 역시 늘어나고 있다.

우리 고유의 축제는 아니지만 할로윈은 이미 우리 생활에 깊게 자리 잡은 축제이다. 다가오는 할로윈 모두 즐겁게 보내기를 바란다.

포항시청소년재단 청소년기자단 청소년기자 조윤수
  • 조회 32
  • IP ○.○.○.○
  • 태그 포항시청소년재단,청소년,기자단,할로윈
  • 저작자표시-변경금지저작자표시-변경금지
    내용보기

담당정보

  • 이 문서정보의 저작권은 포항시청소년재단에 있습니다.
위로